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신강림' 오의식, 임세미 집 첫 입성에 딥슬립! '관심집중'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4:51]

'여신강림' 오의식, 임세미 집 첫 입성에 딥슬립! '관심집중'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1/01/26 [14:51]

 

 

tvN ‘여신강림’ 오의식이 임세미의 집에 입성한다. 첫 방문에 딥슬립을 청하는 오의식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사위를 맞은 듯 자연스러운 집안 분위기가 미소를 유발한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기획 tvN,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N)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지난 방송에서 희경(임세미 분)과 준우(오의식 분)는 주경과 수호에게 연애중인 모습을 들킨 후 한껏 강렬해진 티키타카로 시청자들에게 한 가족이 되길 염원케 했다. 이에 걸크러시를 뿜어내는 상여자 ‘딸기’ 희경과 섬세남 ‘자몽’ 준우의 로맨스에 관심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희경의 집에 입성한 준우의 스틸이 공개돼 관심을 높인다. 첫 입성부터 반팔 러닝셔츠 차림으로 제 집처럼 편안히 잠든 준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볼 터치라도 한 듯 발그레한 준우의 두 볼이 만취 상태임을 예감케 한다. 그런가 하면 희경은 준우가 귀여운지 하트가 쏟아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며 미소를 감추지 못해 보는 이까지 설레게 한다.

 

이와 함께 준우와 희경 가족의 단란한 식사 시간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준우는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두 눈동자를 이리저리 굴리고 있는데, 희경의 가족은 이미 준우와 한 가족인 것처럼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에 준우가 희경의 집에서 잠을 청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의 로맨스 향방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한편,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13화는 오는 27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여신강림’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달성군 송해공원 봄이 오는 풍경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