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시, 강풍·대설·한파 대비 비상근무 돌입

눈 동반한 강풍·기온 급하강 예상, 시설물 안전점검 및 제설작업 대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0:43]

인천시, 강풍·대설·한파 대비 비상근무 돌입

눈 동반한 강풍·기온 급하강 예상, 시설물 안전점검 및 제설작업 대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28 [10:43]

 



인천광역시는 강풍과 함께 대설, 한파 등 급격한 기상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자연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1월 28일 08시를 기해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8일 06시를 기해 인천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전부터 서해 도서지역을 시작으로 눈을 동반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기온까지 떨어지면서 퇴근길 결빙이 우려되고 29일에는 기온이 영하 13도까지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관련 상황을 지난 27일 시 산하 전 기관와 10개 군·구에 전파하는 한편 28일 08시부터 15개 부서가 참여하는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특히 시는 최근 상대적으로 날씨가 따뜻한 날이 이어져 급작스런 기상 변화에 시민들의 대처가 미흡할 것을 우려하고 총력 대응할 계획이며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우선 강풍으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교량을 통행하는 차량의 각별한 안전운행을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의 천막, 옥외간판, 공사장 시설물 등의 낙하물로 인한 보행자 등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기관 등의 시설물 안전 점검과 예찰활동을 강화하도록 했다.

아울러 풍랑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안가 선박의 대피를 당부했다.

시는 대설로 인해 출퇴근길 교통정체가 예상됨에 따라 28일 07시부터 인력 719명과 장비 278대를 동원시켜 주요 도로와 취약지역 제설작업에 대비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퇴근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급격한 기온 하강에 따른 한파로 인해 취약계층 보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인 만큼 복지와 보건분야를 중심으로 취약계층을 돌볼 예정이다.

아울러 농·축·수산 시설물 피해 최소화와 수도계량기 동파 방지에도 철저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시민들에게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해 대중교통 이용, 시설물 고정, 노약자 보온 유지, 동파대비 등을 안내했다.

김원연 시 자연재난과장은 “최근의 따뜻한 날씨와는 다르게 강풍, 대설, 한파 등 급작스런 기상변화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강진만서 봄볕 즐기는 큰 고니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