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3년 5개월여 만에 원·달러 환율, 1390원 돌파

김시몬 | 기사입력 2022/09/14 [09:36]

13년 5개월여 만에 원·달러 환율, 1390원 돌파

김시몬 | 입력 : 2022/09/14 [09:36]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1390원을 돌파하며 1400원을 다시 위협하고 있다.

14일 오전 9시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1394.30원을 넘어섰다.

환율이 1390원대를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5개월여 만이다.

달러화 초강세 속에 환율은 지난 6월 23일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1300원을 돌파한 이후 계속 고점을 높이고 있다.

전날 밤 발표된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대비 8.3% 올라 시장 예상치를 웃돈 것이 시장에 충격을 줬다. 물가가 정점을 찍고 내려올 것이란 기대가 사라지면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다시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