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대표, 노무현 14주기 참석 "盧 꿈꿨던 역사의 진보 후퇴"

장서연 | 기사입력 2023/05/23 [17:10]

이재명대표, 노무현 14주기 참석 "盧 꿈꿨던 역사의 진보 후퇴"

장서연 | 입력 : 2023/05/23 [17:1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대거 집결했다.

23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경남 노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는 국민의힘에서 김기현 대표를 비롯해 구자근 비서실장, 서일준 의원(경남 거제시), 정점식 경남도당위원장, 윤희석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함께 박광온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 이해찬 전 대표 등 원로 인사들이 참석했다. 정의당에서도 이정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진복 정무수석을 통해 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도식에 함께했다.

잇단 내홍으로 리더십 위기를 맞은 민주당은 야권 인사들이 모인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내년 총선을 앞둔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같은 날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보수·진보 진영의 두 전직 대통령을 동시에 기리는 통합 행보로 중도층까지 외연을 확장하겠다는 전략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대표는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와 문 전 대통령, 이해찬·정세균·한명숙 전 국무총리, 김진표 국회의장 등과 오찬을 함께했다. 오찬에서 권양숙 여사는 이 대표에게 한반도 지도와 독도가 함께 조각된 무궁화 접시 도자기, 일본 군부의 독도 침탈사, 진보의 미래 등 책 두 권을 선물한 걸로 전해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들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셨던 노무현 대통령께서 우리 곁을 떠난 지도 벌써 14년이 됐다"며 "민주주의가 다시 퇴행하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꿈꾸셨던 역사의 진보도 잠시 멈췄거나 과거로 일시 후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뼈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으로 끊임없이 노력해야 민주주의의 발전, 역사의 진보가 가능하다"며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조직된 힘으로 뚜벅뚜벅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겠다. 용기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