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눈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7/11/23 [11:44]

[백학 詩] 눈

백학 시인 | 입력 : 2017/11/23 [11:44]

 

 

                 

            눈

 

 

 

                                                백 학

 

희미하게 밝아 오는 아침이였죠

 

몹시도 추웠던 어젯밤 술 취한 동생을 따라왔던

중년의 거지 여인과 넝마를 걸친채 빨갛게 얼어

있던 그녀의 어린 딸은 천천히그들만의 아침

상을 비워내고 있었습니다

 

또 다시 그들 만이 걸어야할 골목길과하룻밤 따스했던

잠자리와창 밖으로 눈이 내리는지조차 모르는

허기짐과부끄러울 수 없이 울컥이는 현실을

토해내고 있었습니다

 

꺼지지 않고 깜박이는 형광등처럼 밤새 잠 못주무시던

어머님은 괜실히 소리내어 설거지를 하시고 아버님은

끝내 방에서 나오시지 않았습니다

 

동생은 술이 덜깬 것인지 거실 구석 고개를 숙인채

말이 없었고 나는 마냥 할 일 없는 사람처럼 창 밖

눈내리는 것만 보고 있었습니다

 

뿌옇게 눈 내리는 아침이였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