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개그콘서트’ 장동민-신봉선,“밥 같이 묵자!”방청석 난입 ‘폭소’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2/05 [10:27]

KBS 2TV ‘개그콘서트’ 장동민-신봉선,“밥 같이 묵자!”방청석 난입 ‘폭소’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2/05 [10:27]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4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대화가 필요해1987’(이하 대필)은 장동민과 신봉선의 어색한 사이를 웃음으로 승화시키며 웃음을 안겼다.

 

이날 신봉선은 장동민을 위해 건강에 좋다는 토마토 주스를 가져왔다. 그러자 장동민은 “나 챙기는 건 봉선이 밖에 없다”며 살갑게 대했다. 김대희가 “다른 집은 아버지랑 아들 여자 친구랑 사이가 어색하다고 하더라”라고 하자 장동민은 “우리 둘은 가족 이상의 관계다. 대희랑 결혼해도 며느리가 아니라 딸이다. 나는 아들인 대희보다 봉선이가 훨씬 좋다”며 친근함을 과시했다.

 

그러자 신봉선도 “저도 대희 선배보다 아버님이 더 좋다”며 반찬을 집어 장동민의 입에 넣는 등 부녀 같이 정다운 모습을 보였다.

▲     ©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그러나 두 사람의 실제 관계는 ‘어색’ 그 자체였다. 장동민과 신봉선은 김대희가 도서관에 책을 반납하는 것을 깜빡했다며 자리에서 일어서자 동시에 불안해하며 잡고 늘어졌다. 김대희가 “두 사람만 있으면 어색하냐”고 하자 장동민과 신봉선은 강하게 부정하며 친한 사이를 증명하듯 손바닥을 마주 댔고, 김대희가 퇴장하자 두 사람은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대희가 떠나자 집은 시계 소리로 가득차 웃음을 안겼다.

 

어색함을 무마하려는 듯 장동민은 “그 목걸이 대희가 사준 거지? 디자인도 구질구질하던데 내가 예쁜 걸로 하나 사줄테니 쓰레기통에 갖다 버려라”고 말했다. 그러자 신봉선은 “할머니 유품”이라고 말했고, 장동민은 마시던 토마토 주스를 그대로 내뱉었다.

 

뒤이어 신봉선을 “아버님은 진짜 동안이시다. 머리숱도 많고 어려 보인다”고 하자 장동민은 “가발이다”며 가발을 벗어 던져 어색함을 배가시켰다.

 

때마침 이세진이 집으로 들어왔고, 장동민과 신봉선은 격하게 반기며 “밥 같이 먹자” “여기 눌러 살라”며 매달렸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이세진은 “나도 도서관에 가야겠다”고 도망치듯 달아나 장동민과 신봉선을 당황케 했다.

 

또 다시 어색한 순간을 맞이한 두 사람은 오열하다 결국 방청객 쪽으로 달려가 “밥 같이 먹자”며 애원해 웃음을 안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