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더’ 허율,“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2/16 [09:49]

tvN ‘마더’ 허율,“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2/16 [09:49]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14일(수), 15일(목) 촬영장에 웃음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허율의 비하인드 영상 2종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장난기 가득한 허율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모은다. 허율은 “’혜나 집’을 소개 시켜 드릴게요~”라며 해맑게 문을 열었다. 하얀 벽이 등장하자 “속았죠? 세트에요!”라며 개구진 웃음을 보이며 천진난만한 매력을 뽐냈다. 또한 태미 역의 아역 배우 최유리와 분홍 드레스를 입고 함께 알콩달콩 장난을 쳐 눈길을 끈다. 거울 앞에 서서 함께 율동을 맞춰보며 신나게 촬영에 임하고 있는 것.

그런가 하면 허율은 촬영장에서 모든 배우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귀염둥이로 등극했다. 이발소에 앉아 남기애와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진짜 할머니-손녀를 연상케 한다. 남기애가 허율에게 “몇 단이 제일 어려워?”라고 묻자 허율은 “저는 7단, 8단이요” 수줍게 이야기해 초등학생 아이 같은 순수함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더욱이 허율은 이재윤의 껌딱지가 되어 개구쟁이 ‘윤복이’로 변신했다. 이재윤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윤복이 일루와”라며 허율에게 끊임없이 장난을 거는가 하면 이재윤과 허율이 사이 좋게 나란히 앉아 빵을 나눠 먹기도 한 것. 보기만 해도 흐뭇한 삼촌-조카 케미가 돋보이는 ‘환상의 콤비’로 촬영장을 누비고 있다.

 

한편, 허율은 깜찍한 새해 인사도 잊지 않았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대본 뒤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윤복이 드림”이라고 남기고는 해맑은 미소로 인사를 해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