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심혈관질환에 대한 응급처치

김동영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8:30]

겨울철 심혈관질환에 대한 응급처치

김동영 객원기자 | 입력 : 2019/10/07 [08:30]

 

 

 요즘처럼 추운 날씨엔 혈관이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하기 대문에 심뇌혈관질환 중 특히 심근경색과 뇌졸중이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

 

(*심근경색은 신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형관인 관상동맥이 형전에 의해 갑자기 막혀서 심장근육이 죽어 사망에 이르는 질환, *뇌졸중은 뇌에 혈약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사망에 이르거나 뇌 손상으로 인한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

 

지난 10년간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과 일교차가 큰 3월이 여름철보다 높게 나타났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주요한 사망원인으로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나,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사망과 장애를 막을 수 있다.

 

일상생활 시, 갑작스런 가슴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거나 호흡곤란, 식은땀, 구토, 현기증 등이 나타날 때 심근경색을 의심해야한다. 또한 한쪽 마비, 갑작그런 언어 및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은 뇌졸중의 조기 증상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연락하여,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최료는 증상 발생 후 빨리 시작해야 결과가 좋으며, 적정한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은 심근경색 2시간 이내, 뇌졸중 3시간 이내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증상을 조기에 인지하고, 적정한 치료를 받은 경우, 장애 없이 치료된 실제 사례는 많이있다. 또한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 평소 정기적인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확인과 9대 생활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흡연, 음주, 신체활동 부족 등 생활습관 요인과 선행질환인 고혈압, 당뇨병 등의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심근경색과 뇌졸중 같은 중증 심뇌혈관질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심뇌혈관질환의 예방을 위한 9대 생활수칙은 다음과 같다.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한 9대 생활수칙
 
1.담배는 반드시 끊습니다.
2.술은 하루에 한 두잔 이하로 줄입니다.
3.음식은 싱겁게 골고루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합니다.

 

4.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합니다,
5.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합니다.
6.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합니다.
7.정기적으로 혈압,혈당,콜레스테롤을 측정합니다.
8.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을 꾸준히 치료합니다.
9.뇌졸중,심근경색증의 응급 증상을 숙지하고 발생 즉시 병원에 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심혈관질환예방,심근경색,겨울철뇌졸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