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별보러 가자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0/08/17 [07:19]

[백학 詩] 별보러 가자

백학 시인 | 입력 : 2020/08/17 [07:19]

 

    별보러  가자

                              백학

 

갈대가 흔들리는데

별이 없을리 없어

 

일상처럼 피곤에 쩔어 

무심히 얼굴을 들지

사는게 뭐 서러운 일이라고

자랑처럼 취하는 하루  

종종거리며 버티는 직업처럼 

자꾸 세월이 흘러

 

손잡고 휘적휘적 

낭만의 영화관으로

발끝으로 사쁜사쁜

레스또랑은 갔어야지

우아한 귀부인처럼

호텔 라운지 해변은 거닐어야지

 

자꾸 흔들리는 것은

회환과 후회의 서걱거림

때문이 아니야

 

아무것도 물어 보지 않는 시절은

투명하기도 하지

아무것도 요구 하지 않는 만남의

가벼움 일 수도 있어

 

아니야 부드럽기 때문이야

 

갈대가 흔들리는데

별이 없을리 없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