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하늘길별자리 최종엽 시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종엽 시] '가야만 하는 길 '
 
최종엽 시인

 

[최종엽 시] '가야만 하는 길'

                                                 시인 / 최종엽

 

꿈과 비전에는 고난과 시련이 동반되는가 보다.

나는 이 밤도 희망과 고난의 경계에 서서

긴 밤을 하얗게 지 세우며

무거운 짐을 지고

포기 할 수 없는 사명을 안고

나의 길을 가고 있다.

 

고지가 눈앞에 있다.

멈출 수도 포기 할 수도 없는 여정에서

응원의 함성이 있기에 비난의 화살도 맞아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시간과 역사는 정직하기에

나는 오늘도 당당하게 나의 길을 가고 있다.

 

옳은 길, 의로운 길이다.

이웃에 꿈, 희망과 행복을 채우고

지역 발전의 획을 긋는 출발의 능선에 서서

나의 길을 가고 있다.

 

가다 보면 넘어질 수 있다.

길을 잃고 방황 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 조각 심장이 붙어 있다면

나는 이 길을 계속해서 걸어 갈 것이다.

가다가 새벽 닭 울 때

내 핏속의 희열 느끼고 싶다.

 

 

∙국회방송 주필 / 대기자 (부회장)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사 겸 명예회장

∙신정역세권 도시환경정비사업 토지등소유자회 회장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28 [16:35]  최종편집: ⓒ plus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 불륜녀 민지영, 결혼 앞두고 친정 나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