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의 고진감래(苦盡甘來)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13/08/23 [17:27]

옥상의 고진감래(苦盡甘來)

강욱규 시인 | 입력 : 2013/08/23 [17:27]

[옥상의 고진감래(苦盡甘來)]

옥상 화단에 있는 것들이 메말라 간다.
넓은 흙무더기도 아닌 좁은 땅에
내리지 않는 비 원망할 것이다.

하지만 오늘 비 내렸다.
그치만 그들 순간적으로 반색하며
금새 푸르러지지 않는다.

그렇데도 그들은 비 싫지 않겠지 아마.

뿌리에 빗물 모으겠지
그리고 서서히 삼투압시켜
줄기로 잎으로 펌프질 하겠지.

그리고 토란닢같은 이파리 밝게 웃고
산 숲같이 줄기들도 싱싱해지겠지.

그들이 시(詩)를 쓴다.
잎으로 줄기로 그리고 독자인 나의 마음에게
뉘 그 뭐라더라 고진감래(苦盡甘來)라던가
하면서 말이지.
시(詩)와 칼럼 등으로 올바르고, 따뜻하고 바른 사회로 바꾸기 위해 분골쇄신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