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맺어준 사랑

이복재 시인 | 기사입력 2014/05/29 [05:25]

하늘이 맺어준 사랑

이복재 시인 | 입력 : 2014/05/29 [05:25]
▲ 코흘리개들이 드나 들었던 하남초교 정문입니다     ©이복재 시인

 
▲ 4~5학년 때의 교실에서 바라본 운동장.     © 이복재 시인

▲ 코흘리개 시절 토끼풀 눈꽃을 반지로 만들어 소녀의 책장 속에 살며시 넣어 주었던 때가 새로왔습니다.     © 이복재 시인

 
 
▲ 그때 함께 다녔던 이봉순 친구와 정환호 친구     © 이복재 시인

하늘이 맺어준 사랑
 
 
笑山 이복재
 

당신을 만나지 말 걸 그랬나 봅니다
당신을 사랑하지 말 걸 그랬습니다
당신의 사랑받지 말 걸 그랬나 봅니다
하늘에 맹세하지 말 걸 그랬습니다
 
나 혼자 사랑했다면
아픔
고통
그리움
애간장
다 잊혀 질 수 있잖아요
 
당신이 내게 다가 올 때
당신을 향한 순정의 보람이
마파람에 이는 파도 였습니다
 
당신과 안아 주르륵 눈물이 흐를 때
당신은 나 보다 더 사랑한다며
그렇게 그렇게 밤새 울었던 당신 이었습니다
 
별들이 무리지어 유성처럼 빛날 때
당신과 나는 하늘을 우러러
영원히 사랑한다고 맹세 했습니다
 
당신의 미소로 꽃잎이 열고
풀잎에 연 이슬을 받아 하루하루
하늘닿은 사랑이었습니다
 
너무도 사랑한 그대와 나 이었기에
이별은 그리워하는 사람들의 가짐이라며
당신과 나의 흔적을 서로에게 잇닿게 했습니다
 
당신이 나에게 준
사랑을, 아름다움을
애써 모른체한다면
하늘바라 죽을 날 기다리겠습니다
 
 
▲ 2009년 폐교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4월 말 달려간 모교에서     © 이복재 시인

 
▲ 이젠 추억으로만 남을 뿐, 고 칸칸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때 하늘이 맺어준 사랑을 지었습니다.    © 이복재 시인

 
▲ 당시 선생님 숙직실 마당에 매화가 영글고 있었습니다.     © 이복재 시인

 
▲ 영글어 가는 열매를 보는 이봉순 친구. 그는 가끔 들렸다고 합니다.     © 이복재 시인

 
▲ 제 옆은 강병호 친구. 육상부 선수로서 전국대회에 나가 우승도 했지요.     © 이복재 시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